•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제7편] [제3지대] 불가지론자 (不可知論者)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7.02.13

 

[7] [3지대] 불가지론자 (不可知論者)

 

(1) 불가지론의 의미

 

                 인간의 인식범위는 오직 현상계(현상계란 망막과 시신경을 통해

                전달받은 외부세계의 정보를 대뇌가 해석해 놓은 그대로의 세상을

                                                      말함.

 

             다시 말해 우리의 눈과 감각기관을 통해 보고 느끼는 그대로의 세상이

             현상계임)국한되고, 현상계를 벗어난 우주 삼라만상의 실제모습

                 (인간사진기가 복사해 놓은 복사본이 아니고 그 원본. 사물 그 자체.

             물자체. 본래의 모습)에 대해서는 인식 자체가 가능하지 않기 때문에,

             인간의 능력으로는, 아무리 오랜 세월이 흘러도, 수십억년이 흘러도

              대진리(우주만물의 시원(始原)에 대한 모범답안)를 밝혀내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는 논리가 불가지론입니다.

 

(2) 칸트와 물자체

 

                   불가지론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먼저 물자체

                                         (物自體=사물의 원)를 이해 해야 합니다.

 

                 즉, 물자체의 이해는 불가지론의 이해이고 불가지론의 이해는

                                            철학의 이해입니다.

 

            물자체는 칸트가 최초로 만들어낸 용어가 아니고 아주 오래전부터

                지혜로운 우리의 선조들이 생각해 내고 사용해 오던 용어인데

                                           ‘칸트가 이를 강조해서 사용함으로써

                                        더욱 유명해졌습니다.

 

(3) 사물 (대상물)

 

                 물자체를 사물로 이해하는 철학교수님이 의외로 많습니다.

 

           그러나, 사물(또는 자연, 삼라만상, 객체, 대상물 등)은 인간사진기()

              투영되는 대로의 그 모습을 의미하는데 비해, 물자체는 인간사진기에

                         투영되고 대뇌가 해석해 놓은 모습과는 상관없이

                            사물들의 실제 모습을 의미하는 용어입니다.

 

           즉, ‘물자체는 알 수 없다라는 명제는 사물(인간의 감각기관에 투영되는

            온 우주 삼라만상)이 실제로 존재하고 있는 것인지, 아닌지(허상인지)

                               알 수 없다라는 그런 의미가 아닙니다.

 

               ‘물자체는 알 수 없다라는 말은 이 세상에 어떤 사물이 실제로 존재하고

            있음을 인정하나, 그 사물의 실제 모습이 인간의 대뇌가 해석해 놓은

            모습같은 것인지, 다른 것인지 알 수가 없다는 그런 의미입니다.

 

(4) 색맹과 물자체

 

           예컨대, 여기 갑이라는 사람이 있는데, 이 사람은 선천적으로 파란색

                                      색맹이라고 가정 해 보겠습니다.

 

            이런 경우, 이 세상에는 파란색이 분명히 존재하는데도 갑은 그 사실을

                                           인식할 수 없습니다.

 

                                 무슨 다른 색으로 인식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갑한테는 파란색이 노란색으로 보인다고 가정을 해

                                              보겠습니다.

 

              이런 경우 다른 사람이 볼 때는 분명히 파란색인데도 갑은 계속해서

                              그건 노란색이라고 우길 것입니다.

 

              이 때, 다른 정상인들이 갑에게 그것은 파란색인데 당신은 파란색의

            색맹이기 때문에 파란색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있는 것

             이라고 열심히 설명을 하면, 갑은 처음에는 반신반의하다가 이윽고

              여러 사람들의 이구동성에 눈치를 채고 ‘아, 그게 그런가 보다라고

                              인정을 하게 되는 것입니. 이처럼,

 

           특정한 인간이 어떤 색의 색맹인 경우에는 색맹이 아닌 수많은 사람들의

            친절한 설명을 통해 그런 사실을 깨닫게 해 주는 것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특정한 인간이 아니고 온 인류가 어떤 색의 색맹인 경우에는

         인류에게 그렇다는 사실을 알려줄 존재가 이 세상 어디에도 있을 수가

                                          없기 때문에, 설령

 

                    이 세상에 미의 극치인 미극치라는 색이 존재한다 하더라도

            인류 전체가 그 색의 색맹이라면 인간은 영원히 그런 사실을 깨달을 수

                                            없게 되는 것입니다.

 

(5) 지식과 물자체

 

              인간들의 지식은 대상물을 관찰(경험)하고, 비교하고, 실험(분석)하고,

             종합하는 등의 과정을 거쳐 성립이 되는데, 물자체는 이를 인식할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고,

               오직 추정(물자체가 따로 존재할 수도 있다는 추정)가능하기 때문에

                               인식대상에서 제외될 수 밖에 없습니다.

 

(6) 잠자리와 물자체

 

                                           또 다른 예를 보겠습니다.

 

              우리 인간과 달리 겹눈을 가진 잠자리나 초파리 혹은 단세포 생물인

           짚신 벌레나 아메바 혹은 거미나 올빼미, 하마, 카멜레온, 외계인 등등의

         존재와 우리 인간이 서로 간에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그런 경우 예시한 존재들은 세상의 모습을 어떻게 표현할까요?

 

         그들의 눈에 투영된 세상모습은 인간들의 눈에 투영되고 대뇌가 해석해 낸

                     세상모습과 똑 같을까요? 비슷할까요? 다를까요?

             다르다고 한다면, 어느 눈에 비친 모습이 진실(물자체)일까요?

 

                   물론 이런 비유는 비유로서 적당한 것은 아닙니다.

             잠자리나 초파리, 거미, 올빼미 등등 모든 지구상의 생명체 중에서

           물자체를 그대로 복사해 내는 능력을 소유한 생명체가 있는지 여부는

                                       전혀 알 수 없기 때문에,

 

             아니 어쩌면 이 지구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들은 지구라는 공통의

                                              환경으로 인해

 

            그 기능면에서 인간의 눈과 본질적인 차이가 없는 그런 눈을 소유한

          것으로 추정이 되기 때문에 비유로서 적당한 것은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다만, 서로 바라보는 대상물의 모습이 다르게 나타나는 것으로 가정해

         볼 때 어느 쪽이 진실을 보는 능력을 소유한 것인지, 혹은 일부는 진실을

         볼 수 있는 것인지 전혀 알 수가 없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그런 비유를

                                       들어 봤을 뿐입니다.

 

(7) 헤겔 · 쟈크 마르땡

 

                 ‘헤겔실존적 내지는 정서적인 체험, 종교적인 신앙 등등을 꿰뚫어

            포괄하는 광의의 경험을 통해 물자체를 인식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쟈크 마르땡충분한 이성의 훈련을 통해 대진리도 밝혀낼 수 있다

                                                  고 주장했고,

 

                                               또 어떤 철학자는

 

               ‘인간은 물자체라는 한계 속에 안주할 수 없고 그 한계를 뛰어넘어야 하는

                   존재이므로 우리 모두 초인(超人)이 되자고 외쳤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는 그렇게 마음먹기에 달려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헤겔등의 주장은 진짜, 정말로, 어림 반푼어치도 없는

                                                            주장들입니다.

 

             예컨대, 인간사진기가 미극치라는 색깔을 복사해 내지 못하고 무슨

              다른 색깔로 변형시켜 묘사해 낸다면, 그런 능력의 한계는 인간이

            이 지구상에 그 모습을 나타냈을 때부터 이미 천부적으로 결정되어진

           것이기 때문에, 그런 능력의 한계는 나유타, 불가사의의 시간이 흐른다고

                                    해서 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벼룩은 뛰어봤자 벼룩이고 인간도 뛰어봤자 인간이지

                                 神이 될 수는 없습니다.

 

(8) 물자체에 대한 모범답안

 

              위대한 철인(哲人) 칸트, 물자체의 존재를 기정사실화 하고,

              인간의 인식능력은 물자체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이 말씀도 올바른 말씀은 아닙니다.

 

                        물자체에 대한 모범답안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가 보고 느끼는 사물의 모습은 실제의 모습(물자체)

                                   다를 가능성이 높으나,

              우연히(인격신을 믿는 입장에서는 창조주가 그렇게 창조한 대로)

                               실제의 모습과 일치할 수도 있다.

                  그리고 붓다의 말씀처럼 모든 것이 다 허상일 수도 있다.

                                         인간들은,

                이러한 여러 가지 가정(假定) 중에서 어느 것이 맞는지 절대로,

                                       밝혀낼 수가 없다

 

(9) 그런데 .. 왜 사는데 !!

 

                           사랑을 위해 왕관을 버린

                                세기의 로맨스도


                            예술에의 끝없는 정열도


                                              백만장자의 삶도


                                  절대권력도

                        언젠가는 흐르는 시간과 함께

                           모두 사라져 가고, 남는 건

                       영원한 침묵과 허허로운 공간 뿐 ..

 

                                                왜 사냐구요?

                                         그냥 사는 거지요, 그냥.

 

              그런 걸 맹목적인 삶에의 의지’(쇼펜하우어)라고 표현하고 있지요.

 

                        왜 사냐고 누가 물으면 불가지론자는 씩 웃으면서

                                      시 한수를 읊어 줍니다.

 

           밭이 한참갈이

            괭이로 파고

        호미론 풀을 매지요

     구름이 꼬인다 갈 리 있소
     새 노래는 공으로 들으랴오

           강냉이가 익걸랑
         함께 와 자셔도 좋소

          왜 사냐건 웃지요

                  - 김상용

                                                 

                                                 [7편 끝]

답변  수정 
 
46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6  동일 사주 [2] 맹정훈 2017.09.29 122
45  동일 사주 [1] 맹정훈 2017.09.29 122
44  [4] 이름한자의 한글표기와 혼란 맹정훈 2017.09.10 167
43  [3] 등기호적국(현 사법등기국)의 답변은 명백한 오류임 맹정훈 2017.09.10 171
42  [2] 두음법칙과 이름자와 가족관계등록과 맹정훈 2017.09.10 123
41  [1] 성자와 두음법칙 맹정훈 2017.09.10 122
40  泰자 획수 맹정훈 2017.07.22 355
39  煕자 획수 맹정훈 2017.07.19 302
38  政자 관련 참고 자료 맹정훈 2017.07.17 300
37  政 자 획수 맹정훈 2017.07.17 347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