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오직 수리성명학만 성명학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2.26

                          

                         [1] 사주와 혹세무민

           정보문화가 활성화 되기 이전에는 이런 류의 말과 글이 참 많았습니다.

                                    '에헴, 내는 말이다.

                           사주만 정확하게 알려주면 말이다.

                         그 사람이 어떤 모습으로, 어떻게 살다가

                              언제, 어떤 모습으로 죽을 지를

                  (이미 고인이라면 언제 어떤 모습으로 사망했는 지를)

                             정확하게 말해줄 수 있단 말이다'

                                   자, 지당하신 말씀인가요?

                       길게 얘기할 것도 없습니다. 절대 불가능입니다.

                                       완벽한 헛소리입니다.

                             대 국민 사기극입니다. 혹세무민입니다.

                         요즈음은, 정보문화의 경이적인 발달로 저와 같은

               사기성 발언들이 많이 줄어 들었지만, 완전히 종식되지는 않았습니다.

                                                  지금도

                             더 구석에서, 더 음지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며

                                 더 멍청한 사람들을 노리고 있습니다.

                                                                                                     

                                     [2] 이름과 혹세무민

                     별의 별 성명학설들이 참 많기도 합니다.

                                    대(大) 분류로도 20 여종이 넘습니다.

              자, 이 많은 성명학설 중에서 올바른 성명학설과 올바르지 못한 성명학설들을

                                           구별해 낼 수 있을까요?

                                     네, 구별해 낼 수 있습니다. 어떻게?

                                        그 방법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불특정 다수인을 대상으로 (완전) 공개감명을 실시하는지 여부

                                   확인해 보면 됩니다.

            공개감명을 실시하고 있다면, 일단은 1차 합격이고, 2차 시험을 치뤄야 합니다.

                                   (감명 내용의 진위 판단, 가치 판단 등)

                            공개감명을 실시하지 않고 있다면, 그건 뭘까요?

                            그건, 아예 1차 부터 탈락이라는 것을 의미합니다.

             성명학은 성명학이로되(이론), 성명학이 아니라는 얘기입니다(실제)

                                         자,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떤 설이 공개감명을 실시하고 있고

                                또  어떤 설이 공개감명을 실시하지 않고

                                                 있을까요?

                            공개 감명을 실시하고 있는 성명학설은 딱 하나, 

                                          수리성명학설 뿐입니다.

                                                    물론

                  수리성명학자가 모두가 다 공개감명을 실시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부에서나마 공개감명을 실시하고 있는 곳은 오직 수리성명학자 뿐입니다.

                                                                                                                                                                                                                                                                     

                                 자, 다른 성명학설들은 어떨까요?

                         공개감명 사례를 단 한번도 본 적이 없습니다.      

                ( 유명인 감명, 비밀 글 감명, 잠시잠깐 실시했던 부실하기 짝이 없는

                          공개감명 등은 공개감명이 전혀, 눈꼽만큼도 아님)

                                    자, 그런데, 왜 안하는 것일까요?

                                그 이유는 아주 간단하고도 명확합니다.

                                        완전 공개감명을 실시하면

                    자신들이 창조했거나 따르고 있는 성명학의 실체가 만 천하에

                                           드러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안하는 것이 아니고 못하는 것입니다.

                               [3] 안하는 것이라구요??

                                         이런 주장도 있습니다.

               '출생년도와 성명자의 한글 음만으로 그 사람의 운명을 80% - 90% 이상

                     맞출 수 있다. 온 종일 설명할 수도 있다. 근데, 왜 안하느냐구?

                     그 동안 들어간 비용과 노력이 얼마인데, 어찌 내 패를 전부 다

                                        까 보일 수 있겠는가 말이다'

                          아, 못하는 것이 아니고 안 하는 거라는 말씀이군요 ..

                                 글쎄요, 동의하기가 좀 어려운데요 ..

                          운명 결정의 주역은 사주입니다. 이름이 아닙니다.

             따라서, 이름이 중심세력이라는 '이름절대론'은 무조건 절대적으로 오류입니다.

                      '절대오류가 분명한데 우찌 공개감명을 실시할 수 있겠습니까?!

                                            만약에, 만약에 말입니다.

           만약에 출생년도와 성명자의 한글 음만으로, 혹은 출생년도와 성명자의 한자만으로,

                                혹은 오직 성명자의 한자와 한글만으로 당사자의

                '성격, 부모운, 자식운, 배우자운, 재물운, 명예운, 건강운, 수명운 등을

                     90% 이상 맞춰낸다면, 이것은 뭘 의미하는 것일까요?

                         사주학이 일거에 무너져 내리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니

                                           완전 천지개벽입니다.

                             자, 이러한 천지개벽이 발생할 수도 있을까요?

                                   아예 말도 되지 않는 소리입니다.

                           어떤 경우에도 이름이 주역이 되는 일은 없습니다.

                (단, 수리성명학상으로 너무 흉한 이름인 경우에는 웬만한 사주로도

                                 단말마의 고난을 피해가기가 어려우므로

                           이런 경우에 한해서만 이름이 사주 이상으로 작용)

                                                   네에?

         기이하게도, 신묘하게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사주의 길흉과 일치하는 이름으로

                                  작명들을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므로,

                                이름이 사주이고, 사주가 곧 이름이라구요?

                     따라서, 이름만 보면 그 사람의 사주가 나오기 때문에 사주는

                                     따로 볼 필요도 없는 것이라구요??

                                          어이쿠, 안되겠습니다.

                                    대화 자체가 안되겠습니다. 그냥

                                       다음장으로 넘어 가겠습니다.



                                   [4] 유일무이한 성명학

                                    어린 나이에 혹은 젊디 젊은 나이에

           자살, 피살, 사고사, 형장의 이슬이 된 사람들과 완전히 똑같은 형식의 이름들을

                           (同년생, 同 발음, 신뢰할 수 있는 객관적 자료) 수집해서

                                                살펴 보았습니다.

                             90% 이상 일치 운운은 터무니 없는 소리지만, 그래도

                   같거나 비슷한 삶을 살다 간 사람들이 다만 10% 정도는 있지 않을까

                                           그렇게도 생각해 보았으나,

                      그와 같은 동일 운명 사례는 단 한건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이미 구체적으로 소개드린 내용임)

                 실제 사례가 이와 같은데, 완전 공개감명을 우찌 실시할 수 있겠습니까.

                                             못합니다. 아, 못한다구요!!


                    완전 공개 감명을 실시하지 못하는 성명학은 성명학이 아닙니다.

                                      오직 수리성명학만이 성명학입니다.

                                                     그런데도

            별의 별 성명학의 이름으로 섬뜩한 이름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것이 현실인데,

                                             참으로 섬뜩한 일입니다.



Alps, Azumino, Park, In, Spring, 03


 



답변  수정 
 
37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4)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7  왜 라임작명인가? 맹정훈 2019.05.15 236
36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3) 맹정훈 2019.05.13 274
35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2) 맹정훈 2019.05.13 218
34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1) 맹정훈 2019.05.13 249
33  28수리의 통한(痛恨) 맹정훈 2019.04.25 198
32  연예인과 28수리 맹정훈 2019.04.14 900
31  연예인과 참척 맹정훈 2019.04.04 383
30  순수 사주학자와 작명 행위 맹정훈 2019.03.25 325
29  오직 수리성명학만 성명학 맹정훈 2019.02.26 533
28  바른작명가. 엉터리작명가 구별법 맹정훈 2019.02.09 694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