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3)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5.13

                                 

                                                  (사례 1)


                        전혜린  5. 12. 23 (35. 17. 28. 40)

                                        흰 눈발 더 희게 희게

                                       (故 田 惠 麟 영전에)

                        그대 꽃다운 나이에 하마 生命의 잔을 비우고

                                            떠나는

                                 허적( 虛寂)한 뒷모습이어

                         간간이 흰 눈발 뿌리고 그대 탄생월의 보석

                          자홍(紫紅) 자류석에도 눈물이 괴었더라

                                       총명하여 총명하여

                                           불구슬처럼

                                 빛나고 아프던 눈망울이여

                                        그대 눈망울이여

                                 아침 날 빛에 저녁 으스름에

                                           되살아나는

                                    영 못잊을 눈망울이여

                                   세상 사람의 무상(無常)을

                                       그대로 해 알겠거늘

                                고단한 어족(魚族)떼처럼 지쳐

                                  흰 목덜미 더욱 외롭던 이여

                                             허지만

                                    유한(有限)이야 없으리

                                   그대가 받은 시간과 사랑

                                        남김없이 다 쓰고

                                    첫 새벽 흰 원고지 위에

                               한 자루 촛불 다 타듯 눈감은 이여

                               흰 눈발 더 희게 나부낄 저승길을

                                       너그러운 마음씨로

                                 부디 모든 일 모두 잊고 가라

                                                       (金南祚)

                                   전혜린 (1934 - 1965)

                        1년 전 이혼한 남편 (8. 10. 10 / 20. 18. 18. 28)


전혜린을 추억하다


                                                      (사례 2)


           남편  19. 6. 9 (15. 25. 28. 34 / 금금화) : 공군 대위. 31세

           아내  7. 9. 12 (21.16. 19. 28 / 금토금) :  29세

           남편은 공사 동기 180명 중 6명 뿐인 최신예 전투기 조종사인데

                                   F16 전투기를 몰다 추락사함.

                            그런데, F18로 결정되었던 차세대 전투기가 돌연

              기체 결함이 심한 것으로 알려졌고, 정 대위 사고 20일 후에 미군에서도

           추락한 F16기로 교체되는 과정에서 거액의 검은 돈이 오갔다는 비리가 터짐.


                                                  관련자들이

               전원 다 사형, 무기 등에 처해졌는지는 잘 모르겠음.



                                                   (사례 3)


                아내 8. 14. 12 (26. 22. 20. 34 / 목금목)

                         가난했지만 무지무지 착했던 아내.

                          시집과 친정 몰래 몇 안되는 패물을 몽땅 팔아

                                 남편의 대학원 등록금을 마련했고,

                   위암 수술을 하려면 뱃속의 아이를 지워야 한다고 했는데

                           수술을 거부하고 둘째를 낳음. 그러나 결국

                        두살 난 아들과 4개월 된 어린 딸을 남겨놓은 채

                            31세라는 젊디젊은 나이에 이승을 하직함.

                         남편 16. 17. 13 (30. 33. 29. 46/ 화금토)

                          '살아 평생 옷 한 벌 못해 주고 죽은 후

                        처음으로 베옷 한 벌 해 입혔네'

                    국어선생님인 남편의(부인과 동갑) 이 애절한 시를 읽고

                       그 당시 온 국민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들려 온 재혼 소식에 이번에는

                           많은이들이 배신감에 부르르 떨었습니다.

                                        그렇기는 하나,

                              글은 마음의 창이 아니고, 그리고


               어린 손자 손녀를 힘들게 보살피는 노모(老母)의 고통 앞에서

                                      갈등이 많았을 것이고

                     나름대로 백팔번뇌 끝에 내린 결정이었을 것입니다.


                                             (사례 4)

 

              7. 15. 12 (27. 22. 19. 34 / 토토토)

                 고등학교 졸업 후 수도국 노무자로 취업해서 일하던

                  미혼의 31세 청년으로, 일본에 원조를 둔 모 신흥종교의

                                 지역포교 책임자이기도 했음.

                  포교 과정에서 한 여인을(29세. 中 중퇴) 알게 되었는데

                                      어느날 그 여인의

                    남편과 아들, 딸이 모두 다 교살된 상태로 발견되었고

                        이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이 되어 집행 되었음.

                          하지만 여러가지 정황으로 미루어 볼 때

                     감옥안에서 자살한 여인(7. 2. 10 수리로 추정)이

                       마음에 드는 남자와 살겠다는 헛된 망상하에


                (이 남자와 맞선을 본 여성을 찾아가 이 남자와 결혼하면

                          피를 볼 것이라고 공갈친 사실이 있음)


            (사건이 난 시각 이후, 이 여인의 피 묻은 손을 본 사람이 있고,

           그리고,  횡설수설하며 완전히 실성한 사람 모습이었다고 증언함)


               (다만, 자신은 망만 보았다고 자백한 바 있는데, 망만 본

                      경우에도 실성한 사람 같을 수는 있을 것임)

                술에 쩌 들고 다리 불구인 남편과 그리고 자녀들에게

               수면제를 먹인 후 직접 교살했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음.

               그러나, 죽은 자는 더 이상 말이 없고, 판사들의 심리에도

                             미진한 부분이 꽤 있는 것 같고,


                         ( 이 남자의 당일 행적으로 추정해 볼 때

                            범죄를 실행할 시간이 나오지 않음)


                      그리고 재심 청구도 무위로 돌아가고 말았음.


                        조갑제 기자의 글에 의하면 그는 처형 당시

                반항하지 않고 자기가 죽은 후에 자기 아버지에게 얘기해서

              재심을 꼭 내 달라고 집행관들에게 신신 부탁을 했다고 하는데

                   또 다른 참관인은 이와는 반대로 이렇게 전했습니다.

                                    집행 당시 그는

                             '나는 절대로 죽이지 않았다.

                         저승에 가서 반드시 복수하겠다'고

                                짐승처럼 울부짖었는데,

                     핏발이 서리고 악에 받힌 모습이 너무 처절해

                               뇌리에서 사라지지를 않는다.


                      






답변  수정 
 
37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4)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7  왜 라임작명인가? 맹정훈 2019.05.15 238
36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3) 맹정훈 2019.05.13 276
35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2) 맹정훈 2019.05.13 218
34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1) 맹정훈 2019.05.13 249
33  28수리의 통한(痛恨) 맹정훈 2019.04.25 198
32  연예인과 28수리 맹정훈 2019.04.14 900
31  연예인과 참척 맹정훈 2019.04.04 383
30  순수 사주학자와 작명 행위 맹정훈 2019.03.25 325
29  오직 수리성명학만 성명학 맹정훈 2019.02.26 533
28  바른작명가. 엉터리작명가 구별법 맹정훈 2019.02.09 696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