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張淵稀 감명 (2)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6.29



                                           張淵稀(장연희) 감명 (2) 

                                     Daum T!P 에 질의한 내용을 다시 싣겠습니다.

                                                                               

​                                                          [질의]

                            약 4년전에, 인터넷작명으로 다음과 같은 새 이름을 받았습니다.

                                                     張 淵 稀 (장연희)

                                          (획수는 11. 12. 12 로 기재되어 있음)

​                                          그런데, 이름때문인지는 모르지만

                                     개명 이후 정말 너무도 힘들게 살고 있습니다.

                                            1978년 03월 11일생 여자입니다.

                                      이 이름이 정말 좋은 이름인지 알고 싶구요.

                                이름의 뜻을 모르겠는데 무슨 의미인지도 알고 싶습니다.

                                        [1] 발음오행 (금토토)

                                                   우수한 형식입니다.

                                   초성이 더 중요하고 종성은 전부 다 상극이 아니면

                                           문제가 없지만, 종성으로도 상생입니다.

                                                  그런데, 질의응답 중에


                       '만약에 사주가 음력이라면 오행이 많아 그 기운을 빼 주어야 하는데

                           발음오행이 '금토토'이므로 잘못된 작명'이라는 답변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름에서 사주논리를 차용하는 것은 오직

                                                     자원오행 뿐입니다.

                                              다른 요소는 사주와 무관합니다.


                                     [2] 수리4격 (25.24.23.36)

                             형격이 가장 강력하다는 주장이 많은 편이나, 아닙니다.

                                                  천만의 말씀입니다.

                                정격(총합수)이 가장 강력합니다. 50% 이상입니다.

                                                   정격 36수리는

                                        '가장 불리한 수리군(群) 소속으로

                                                이 형식과 관련된

                                       피눈물나는 사연들이 정말 많습니다.

                                        특히 정격에 이 수리가 놓이면

                                                  삶의 과정에서

                         의외의 재난과 난관을 만나는 사례가 평균보다 훨씬 높고

                                                 그리고, 갑자기

                    난치성, 불치성 질환에 걸리는 사례도 평균보다 훨씬 더 높습니다.

                                                     그리고

                          이격의 과부수리도(23) 그 불리함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질의'에서는


                             어느 프로그램작명소 작품인지가 나와있지 않으나

                                            여하튼 누군가가 돈을 받고

                                 돈 준 의뢰인의 삶을 크게 비틀어 놓았습니다.

                                     왜 '비틀어 놓았다'고 단언하는가!


                                저런 형식의 이름과 관련된 피눈물나는 사연들이

                                                정말 많기 때문입니다.

                                 평균보다 조금 더 많다면 .. 얘기도 안합니다.

                             조금 더 많다는 것은 우연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진짜 많습니다. 관련 자료가 산 처럼 강 처럼 쌓였습니다.

                                                 [3] 책임

                               '실력있는 작명가와 함께 만든 것'이라는 설명으로

                                         책임을 면할 수는 없습니다.

                           '자는 12획(성명학)으로 보는 사례도 절반에 이르므로

                                     13획만 강조하면 안된다'는 주장도

                                         작명가가 할 소리는 아닙니다.

                                                      이는,

                                            이름분석은 하지 않고

                             이론 중심으로 연구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니,

                                      부끄러운 소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름은


                              한 인간의 운명에 상당히 관여하므로, 작명가는

                           성명학에 관한 한 거의 '무오류 수준' 이어야 합니다.

                                                   여기서

                                         '거의'라고 표현한 것은

                              인간은 '무오류'가 가능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기는 하나

                                      이름의 중요성에 비추어 볼 때

                    '작명행위'는 거의 '무오류 수준'에 이른 사람만이 해야 하는 것이고

                                                        동시에

                         그런 수준의 사람들만이 작명가로 행세해야 하는 것입니다.

                                              과부수리로 작명하고,

                                    사주에 없는 오행의 글자로 작명하고,

                             획수산정에서도 저렇게 오류가 발생한다면, 이것은

                                                죄 짓는 일입니다.

                                 [4] 수리오행 (목화토)

                                                   우수합니다.

                               수리오행은 이를 따지지 않는 사례가 많은 편이나

                           수리오행의 전부 극은 그 자체로 이름의 격이 한단계 정도

                                       하락한다는 것이 분석 결과입니다.

                                    [5] 자원오행 (水·木의 글자)

                        성명학에서는 성(姓)자 처럼 이미 정해진 것은 작용력이 없습니다.

                                                    성명학설 중에는

                                                       예컨대,


                            특정년도에 태어난 김씨(이씨, 박씨, 최씨..) 성이라서

                        '재물복이 없다' '부모복이 없다'는 등의 설명도 눈에 띄는데,

                                          좀 많이 황당하다는 생각입니다.


                      특정년도에 태어났고 특정 성에 해당하는 사람은 전부 다(거의 다)

                                              '재물복이 없다'는 명제는

                                       어떠한 경우에도 참이 될 수 없습니다.

                                                   질의 내용에

                             출생시가 없고, 음력, 양력이 없어 판단이 어려우나,


                                     양력이라면 자원오행이 적합할 수 있고,

                                   음력이라면 적합할 가능성이 거의 없습니다.

                                 6. 수리만 매우 불리한 경우

                                           수리만 매우 불리한 경우에도

                                 단말마의 재난에 노출될 가능성이 평균에 비해

                                                   상당히 높습니다.

                                    따라서, 이 이름은 무조건 개명대상입니다.

                                           7. 풍명 · 패명

                               성명자가 모두 다 좌우로 분리가 된 형식인데

                             이런 형식의 이름을 풍명, 패명이라 하고 그 자체로

                                          매우 불리하게 해석합니다.

                                      이는 논리의 비약이라는 판단이나

                                  다만, 이를 따지는 작명가가 많은 편이므로

                                       피해가는 것이 지혜일 듯 합니다.

                                           8. 이름의 의미

                              이름의 의미가 작용하는 것으로 믿고 있는 작명가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훨씬 더 많아 보입니다.

                                  성명학에 관심이 없거나 적은 일반인이라면

                                   뭐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는 것이나, 그러나

                         작명가인데도 그렇게 판단했다면 이는 부끄러운 일입니다.

                                           아주 아주 부끄러운 일입니다.

                                                명색이 작명가인데도

                             이름분석을 안했거나 오판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니

                                                  부끄러운 일이지요.

                                     그렇기는 하나, 이름의 의미를 물으셨으니

                                              그 의미를 따져 보겠습니다.

                              : 깊을연. 못연. 고요할연. 방(집)연. 북소리연.

                               : 드물희. 적을희. 묽을희.

                         ⇒     사람들이 적고(적을희. 드물희)

                                         고요한 곳에서 (고요할연. 방연)

                                         세속에(북소리연) 연연하지 않고

                                 깊고 깊은 우주의 도를(깊을연. 못연) 닦는 인물.

                                        이 정도로 해석하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실제와는 전혀 무관한 소리입니다.

                                                        혹,

                             실제와 합치되는 일이 발생했다고 한다면 그것은

                                                 우연입니다.



   책, 로즈, 펜, 반지, 사랑, 로맨틱, 러브 스토리, 오래 된 책

 


답변  수정 
 
47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7  엉터리 작명이 너무 많음 맹정훈 2019.10.12 51
46  성명학 비판과 반론 맹정훈 2019.10.04 102
45  卿 (벼슬경) 획수 맹정훈 2019.09.09 206
44  팽현숙 님 개명 맹정훈 2019.09.05 185
43  개명 맹정훈 2019.08.11 295
42  수리성명학과 왕무식 맹정훈 2019.08.01 333
41  방문작명 및 개명과 온라인작명 및 개명의 차이점이 큰가요? 궁금한점 2019.07.01 517
   방문 작명과 온라인 작명 맹정훈 2019.07.01  
40  張淵稀 감명 (2) 맹정훈 2019.06.29 409
39  張淵稀 감명 (1) 맹정훈 2019.06.28 288
38  淵 자 획수 맹정훈 2019.06.27 277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