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개명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8.11

 


                                    [1] 개명해야 하는 이름은?


​                     오직 수리성명학상으로, 이름이 너무 불리한 경우에는,

                                               예컨대

                                  이름의 발음오행이(초성 기준)

                     土土水 / 土水土 / 土水水 / 水土土 / 水水土 / 水火水 / 水火火

                                   등등과 같이 매우 불리하거나, 혹은

                           이름의 총획수(정격) 등이 9. 19. 28. 34. 36. 44.

                                  등과 같이 매우 좋지 않은 경우에는

                   삶의 과정에서 극심한 재난과 만날 가능성이 매우 높으므로

                    촌각을 지체지 말고 법적으로 개명부터 하고 봐야 합니다.


                               [2] 기타 성명학설의 발목잡기


                      성명학은, 오직 하나, '수리(발음.자원)성명학' 뿐입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수리성명학은 침묵하는 다수이고

                         기타 성명학은 소리 지르고, 광고하는 소수입니다.


                                            그러다 보니


                        수리성명학은 오합지졸, 기타성명학은 일기당천으로

                                           비쳐지고 있습니다.

                                               그 결과로


                        수리성명학상으로 매우 불리한 이름을 소유한 분들은

                     이를 인식하고, 빠르게 법적으로 개명해야 하는 것인데도

                               기타 성명학자들의 야단법석으로 인해

                                저런 사실을 의식하지 못하고 있거나


                                                   혹은


                         수리성명학상 섬뜩한 이름으로 개명하는 사례가

                                        엄청 발생하고 있습니다.


               [3] 반드시 법적으로 개명해야 효력이 있는 것인지?


                    개명은 반드시 법적으로 바꾸어야 효력이 있는 것일까요?

                      아니면 오히려 널리 사용해야 효과가 있는 것일까요?


          이 질문에 대해 거의 모든 작명가들은 당연히 후자가 옳다는 입장입니다.

                                            자, 맞나요?


                         아닙니다. 전혀 아닙니다. 진짜 아닙니다.

                  개명은 오직, 법적으로 바꾸었을 때만 효과가 발생합니다.


                                               다만,

               명함을 돌리거나 반지, 수저 등에 새기거나, 새 이름을 녹음해서

                   계속 틀어놓아야 효력이 발생한다고 믿는 사람들에게는

                      일시적인 위약효과가 나타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위약효과는 대부분 발생하지 않거나, 지속력이 없습니다.


                                      [4] 개명의 효력


                                          개명의 효력은

             모든 사람들에게 공통적으로, 절대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고,

            개개인의 사주팔자 등에 따라 크고 작은 차이를 보이고 있으므로

                              한 방향으로 규격화 하지는 못합니다.


                                              예컨대,

             사주가 많이 불리하고 대운(운의 흐름)도 불리하고 이름도 불리하고

               실제로 현재 상황도 그야말로 악전고투가 이어지고 있는 도중에

                             좋은 이름으로 개명을 한 경우에는,

             당사자의 고난지수가 행복지수로 빠르게 전환되기는 어렵기 때문에

             당사자들이 실제로 느끼는 체감지수는 많이 낮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기는 하나,

                           사주도 흉하고 이름도 흉한 경우에는,

                      작은 소망 조차 기대할 수가 없는 것이 현실이나

              (즉, 점진적으로 혹은 급격하게 더 악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으나)

                                         이런 경우에도

                          (수리성명학상으로) 좋은 이름을 소유하면,

              길(吉)한 이름이 “찢어진 우산”이나 “구멍난 철모“ 정도의 역할은

                                   담당해 주는 것과 마찬가지로,

                          그 정도의 소소한 행복은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는 수많은 개명사례(법적 개명 + 바른 개명)들을 분석해 본 끝에

                                         내린 결론입니다.

                               [5] 개명의 효력발생 시기

                                     법적으로 개명을 한 경우


                            빠르게 그 효과가 나타나는 사례도 있고,

          2-3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서서히 그 효과가 나타나는 사례도 있습니다.


                                               따라서

          개명의 효력발생 시기에 대해서도 획일적으로 규격화 하지는 못합니다.



Snow, Winter, Mountain, Coldly, Sports

 

답변  수정 
 
49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9  국립국어원에 질의(옹호론) 및 비판 (2) 맹정훈 2019.11.24 104
48  해례본 오행 배속 옹호론과 비판 (1) 맹정훈 2019.11.08 142
47  엉터리 작명이 너무 많음 맹정훈 2019.10.12 326
46  성명학 비판과 반론 맹정훈 2019.10.04 306
45  卿 (벼슬경) 획수 맹정훈 2019.09.09 399
44  팽현숙 님 개명 맹정훈 2019.09.05 391
43  개명 맹정훈 2019.08.11 434
42  수리성명학과 왕무식 맹정훈 2019.08.01 475
41  방문작명 및 개명과 온라인작명 및 개명의 차이점이 큰가요? 궁금한점 2019.07.01 808
   방문 작명과 온라인 작명 맹정훈 2019.07.01  
40  張淵稀 감명 (2) 맹정훈 2019.06.29 517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