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淵의 성명학상 획수와 작명가 (3)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22.03.14

 


[1] 의 바른 획수

어느 작명가가 의 획수를 오판해서

의뢰인의 삶을 크게 비틀어 놓았다는 것을

지난 시간에 설명드렸는데 오늘은

의 바른 획수에 대해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우크라이나 독립 언론인 기금 모금 "기자도 최전선에"

[2] 12획 설과 13획 설의 대립

에 대해서는

(성명학상) 12획 설과 13획 설이 대립하고 있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

작명가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60명) 살펴보았는데

12획 설이 31명, 13획 설이 29명일 정도로

점유율이 거의 같았습니다.



애벗 전 濠 총리 "난민 도와야"..우크라 난민 수용 목소리 커져


[3] 12획 설의 탄생 배경

1. 강희자전 및 과거의 옥편

에서 견해차가 발생하고 있는 부분은

,ㄴ,ㄱ, 입니다.

이 경우

ㄴ,ㄱ은 1획이고

은 2획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는데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의 획수입니다.

이점에 대해

전서예서 등에서는 1획

(중간에 붓을 떼지 않고 한 번에 씀)으로 쓰기도 했고

소전 등에서도 1획으로 쓴 사례가 있는데

획수 산정의 기준이 되는 '강희자전'에서도

1획으로 보고, 을 12획(성명학상)으로 산정했습니다.

그리고 강희자전 등을 참고한 다수의 사전들도

11획(성명학상은 12획)으로 표기했습니다.

2. 어느 유명작명가의 강변

15년 전이던가, 그 당시 아주 유명했던 어느 작명가께서

'틀리기 쉬운 획수 글자 34자' 를 발표했는데

자는 12획이 맞다고 하셨습니다.

그날 이후 참으로 많은 분들이 이 글을 퍼 나르고

또 퍼 날랐습니다.

3. 지금도 12획을 고집하는 또 다른 유명작명가

오래전에는 12획 설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나

지평(필자)의 설명이 주효했는지

최근에는 13획 설이 좀 더 많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아직도 여전히 12획 설이 옳다고 강변하는

유명작명가가 좀 계십니다.

대표적으로 한 분의 말씀을 들어 보겠습니다.

'한자의 획이나 뜻은 경희자전

(강희자전의 오타이거나 혹은 판단 착오인 듯)에

기반하는 것으로

여기에서는 11획(성명학 12획)이다.

이렇게 한자에도 전통적인 면이 중시되는 까닭으로

혹여 생활한자에서는 13획으로 말할 수 있어도

성명학적으로는 12획이다'

(그러나, 이 주장은 명백하게 착오임.

유명작명가의 영향력은 더 크므로

정확한 지식 소유 및

올바른 정보전달이

더 더욱 요구될 것임)


미·유럽, 우크라이나 망명정부 게획 준비중


[4] 13획 설의 탄생 배경

1. 분석 결과

자와 관련해서 한 획 차이로

길(吉)과 극흉으로 갈리는 그런 사례들을

가능한 한 많이 수집해서 분석해 본 결과

13획이 맞고 그리고 운필 원리상으로도 13획이

맞다는 주장입니다 (지평)

2. 이론상의 근기

운필 원리

(글씨를 쓰기 위해 붓을 이리저리 움직이는 것) 상

ㄱ, ㄴ은 1획

(중간에 붓을 떼지 않고 한 번에 씀)이 맞고

┘┌ 은 2획으로 보는 것이 맞습니다.

특히, 해서의 경우에는 그 운필 원리상

┘┌ 은 2획으로 쓰고 셈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이견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3. 과거의 옥편과 요즈음의 옥편

과거의 옥편에서는 거개가 다

자를 11획(성명학 12획)으로 다루었으나

근래에 와서는

'동아 한한 중사전' '교학사 한한 사전'

'민중서림 한한 대자전' '존한자 사전' 등과 같이

권위 있는 사전들이 대부분 다

12획(옥편상의 획수. 성명학상은 13획)으로 수정했습니다.

(동아, 존한자 사전 등은 '재래의 자전에서는

11획(옥편)으로 다루었으나

현실적 획수에 따라 수정했다는 설명을 남김)


모스크바 시민 "전쟁반대" 시위..수천여명 체포

[5] 귀한 목숨

1. 수리 성명학과 한 획 차이

수리 성명학에서는 한 획 차이로도

길(吉)한 이름이 극흉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모두(冒頭)에서 제시한

張.淵.. (11.12.12) 작명례가 그런 경우입니다.

이 경우

작명가는 을 12획으로 셈해서 정격 35(吉)라고

한 것이나, 작명가의 셈법과는 달리 은 13획이 맞고

따라서 정격 36(극흉)이라는 최악의 이름이 된 것입니다.


이것은 돈을 받고 돈 준 사람의 운명을

크게 비틀어 놓은 것이니

우찌 이럴 수가 있는 겁니까?!

의뢰인 입장에서는 또 얼마나 억울하고

분통터지는 일이겠습니까!!


​원숭이는 나무에서 떨어질 수도 있는 존재이나

작명가는 실수를 할 수 없는 존재입니다.


더구나 명색이 작명가라면,

淵 政 熙 泰 등과 같이

이름자로 많이 쓰이는 한자에 대한

획수판단 오류는 더 더욱 있을 수가 없는 일입니다.

충분한 실력이 없으면서도

을 12획이라고 설명하거나 답변을 다는 행위도

있을 수가 없는 행위입니다.

2. 작명에서 제외하자는 주장

몇몇 작명가들은 이렇게 주장합니다.

' , , , 등등은

획수를 놓고 견해가 크게 갈리니

이런 한자로 작명하면 안 된다'

  이런 소리는

작명가로서의 기본이 안됐다는 것이니

남부끄러운 소리입니다.

그러나, 다만,

획수 계산을 잘못해서

운명 개선이 아니라 오히려

의뢰인의 삶을

와장창 비틀어 놓는 것 보다는

차라리

이런 태도가 조금은 더 낫지 않을까

그런 생각도 해 봅니다.



여름, 어린 소녀들, 어린이들, 놀이, 목초지, 어린이, 어린 시절



 

답변  수정 
 
105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11)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05  수리성명학 비판에 대한 비판 (6-1) 맹정훈 2022.09.27 57
104  수리성명학 비판에 대한 비판 (5) 맹정훈 2022.09.06 307
103  수리성명학 비판에 대한 비판 (4) 맹정훈 2022.08.20 217
102  수리성명학 비판에 대한 비판 (3) 맹정훈 2022.08.04 357
101  수리성명학 비판에 대한 비판 (2) 맹정훈 2022.07.26 265
100  수리성명학 비판에 대한 비판 (1) 맹정훈 2022.07.14 337
99  무지와 사기성 발언으로 도배가 된 성명학 세상 맹정훈 2022.06.17 405
98  성명학 공부에 실패하는 이유 맹정훈 2022.05.31 445
97  진짜 바른 작명 맹정훈 2022.05.12 673
96  작명가마다 딴 소리를 하는데 맹정훈 2022.04.18 566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