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바른작명가. 엉터리작명가 구별법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2.09

 

                           [1] 여기서는 이 소리, 저기서는 저 소리

 

                        여기서는 이 소리, 저기서는 저 소리를 해 대는 통에

                             누구 말이 옳은지 갈피를 잡기가 어렵다고

                                    호소하는 분들이 아주 많습니다.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결론은 같거나 거의 비슷하다면)

                          문제가 없는 것이나, 그 결론이 각인각색인지라

                                                 결국에는


                                           ‘뭔 이런 거지발싸개 같은 세상이 다 있노!

                                   성명학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어!!’


                         그런 절규와 함께 성명학계를 떠난 분도 꽤 많습니다.

 

                                       [2] 무슨 좋은 방법이 없을까?

 

                                  이런 복잡한 성명학 세상 속에서

                            양화(良貨)와 악화(惡貨)를 구분해 낼 수 있는

                                     무슨 뾰족한 수가 있을까요?

 

                                       이에 대해서는, 이전에는


                                       별 뾰족한 수는 없고 그저

                    사상 최대의 눈치 대 작전이 필요하다는 식으로 설명을 드렸으나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중에

                                 아주 좋은 방법 하나가 떠올랐습니다.

 

                                            [3] 엉터리 작명가 구별법

 

                                     수리(발음, 자원)성명학이 아닌


                                     별의 별 성명학설들을 제시하고,

                               요란하게 떠들어 대고, 요란하게 광고하는,

                        무늬만 화려한 사이비 작명가나, 함량 미달 작명가들은

                               공개감명(비밀 글은 당연히 공개감명이 아님. 전혀 아님)을

                                     실시하지 못합니다.  왜 못할까요?

 

                                                  그것은


                                   무료감명을 공개적으로 실시하면

                            자신들의 진짜 실력이 드러나고, 그리고 동시에

                                자신들이 주창하는 성명학설의 한계 역시

                      뽀록나기 때문(, 실수, 일본 말, 취소) 들통 나기 때문입니다.

                                         오직, 그 이유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간혹

                   뭐가 뭔지 잘 모르던 초창기에 용감하게 공개 감명을 실시했다가

                     오래지 않아 뭔가를 눈치 채고, 얼른 공개감명을 접은 사례도 꽤 있고

                                                     그리고

                             철저하게 비밀글로 일관하는 사례도 많습니다.

 

                                                     [4] 유명인 감명

 

                                널리 알려진 유명인들의 이름을 제시하고

                              P1, P2, G1, G2, J 성명학설 등등의 이름으로,

                                          이래서 이렇게 된 것이고

                                                 저래서 저렇게 된 것이라고

                                                 아주 열심히,

                              아주 열정적으로 설명하는 사례도 많은 편입니다.

 

                                    자, 이것도 공개감명의 일종인가요?

 

                                    아니지요, 아닙니다. 전혀 아닙니다.

                        공개감명은, 당연히 전혀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그 대상입니다.

                                                     따라서

                                     그 행적이 널리 알려진 유명인들이나

                                혹은 본인만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을(가상인 포함)

                                 대상으로 하는 감명은 공개감명이 아닙니다.

 

                                     공개 감명이 아닐 뿐만 아니라, 오히려

                                        역학 정신(미래 예측)에 위배되는 행위입니다.

   

                                            다만, 호기심 해소 차원에서


                              유명인의 과거와 현재의 상황을 간략하게 언급하고

                                          (성명학이나 사주학 등에 꿰맞추는 설명은 생략하고

                                     세상에 드러나 있는 그대로의 상황만 간략하게 언급)

                                                      동시에

                                   그 유명인이 맞이하게 될 미래 세상에 대해

                                        구체적으로, 세세하게 설명하는 것,

                                                   그것은 좋습니다.

                                                     아주 좋습니다.

 

                                             자, 그런데 그게 가능할까요?

                                                  가능하지 않습니다.


                            이론과 실제 사이의 괴리조차 모르고 있다면 가능하겠지만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가능하지 않습니다. 즉,

                                         안하는 것이 아니고 못하는 것입니다.

                         다수를 일시적으로 속일 수는 있어도 오래도록 속일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5] 공개감명을 실시하는 작명가

 

                                                        그렇다면,

                                       공개감명을 실시하고 있는 작명가들은

                                           일단 대부분 다 신뢰할 수 있는 것일까요?

 

                                            그게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이래저래 참 문제입니다.

                                                  골치가 아픕니다.


                                      중요한 자원오행(사주 관련) 판정기준을 엉터리로 제시하고

                        과부수리 등등도 구분하지 않는 프로그램 감명도 있을 정도이고

 

                                      이름과 사주의 작용력에 대해 충분하거나

                                상당한 안목도 없이 억견이나 늘어놓고 있는 허접한

                                               공개감명도 적지 않으니 누구를 믿겠습니까!!

 

                                                        다만 하나,

                                                         딱 하나,

                            오래도록 불특정 다수인을 대상으로 공개(비밀 글이 아닌) 감명을

                                  실시하고 있는 작명소는 그렇지 않은 곳보다는

                                      상대적으로 쬐끔 더 신뢰할 수 있는 여지가 있으므로,

 

                             작명의뢰는 일단 (완전)공개감명을 실시하는 곳에서 찾아보되,


                               감명 내용을 보고 그 실력을 가늠해 보는 것, 그것은

                                    어쩔 수 없이 의뢰인 각자의 몫이 되겠습니다.

                                         (라임작명에 물어보면서 해결하는 것이 최고의 지혜)

 

                                                  [6] 엉터리 작명가가 너무 많음

 

                                               엉터리 작명가가 너무너무 많습니다.

                                                             진짜 많습니다.

                                                               20년 전, 30년 전에는

                               그래도 기초지식 정도는 소유한 작명가가 좀 있었는데

                       지금은 성명학의 ABC도 모르는 사람들이 여기저기에서 줏어들은

                             지식쪼가리 몇몇 개를 가지고 용감하게, 아주 용감하게

                                             프로작명가로 나서고 있습니다.

                               아수라 같은 삶의 현장 앞에서 정도(正道)를 망각하고 말았습니다.

 

                                      사주에 따라서는 이름점수 몇 점 차로도

                                 생사가 갈릴 수 있다는 그 사실을 모르기 때문에,

                                                        다시 말해


                                      작명에 따른 책임을 의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의식하더라도 생존본능이 앞서기 때문에)

                                              저렇게 용감해지는 것입니다.

 

                                                           물론

                                            수리(발음, 자원) 성명학적으로

                                    최고, 최적의 이름을 소유했어도 극도의 재난을

                                                      완벽하게 피해가지는 못합니다.

                                           이것은 작명가의 큰 고통꺼리입니다.

 

                                              그러나, 그렇기는 해도, (오직)


                         수리(발음, 자원)성명학적으로 최고, 최적의 이름을 소유하면

                    극도의 재난에 노출될 가능성이 평균에 비해 비교대상이 아닐 정도로

                                                        낮아집니다.

 

                                                      그리고, (오직)


                           수리성명학적으로 극히 불리한 이름을 소유한 경우에는

                                                    웬만한 사주로도

                                       단말마의 재난을 피해가기가 어렵습니다.

                                      관련 자료가 산처럼 강처럼 쌓여 있습니다.


                                                    그리고 (오직)


                                수리성명학적으로 최고, 최적의 이름을 소유하면

                                         사주점수가 꽤 올라가고, 동시에

                                사주가 꽤 부실해도 극단적인 재난 발생 가능성이

                                                   (평균보다) 현저하게 낮아지기 때문에

                                                  수리성명학은 복음입니다.


                            오직, 수리성명학에서만 발견이 되는 기이한 현상들입니다.


                                                                  작명분야는 이처럼

                                       막중하고도 중차대한 영역인데도


                                 여기저기에서 몇 개 줏어들은 짜깁기 지식과

                                   이름 책 몇 권에 의지해서 용감무쌍하게

                                 프로작명가 행세를 하는 사례가 너무너무 많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의뢰인에게 돌아가므로,


                                              앞으로도, 계속해서


              바른성명학, 바른 작명학을 알리는 일에 열과 성을 다 할 것입니다.


  매 화, 핑크, 봄, 빈, 흰 꽃, 빨간 꽃, 흰 매화, 초봄의 꽃 

 


답변  수정 
 
43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3  개명 맹정훈 2019.08.11 53
42  수리성명학과 왕무식 맹정훈 2019.08.01 120
41  방문작명 및 개명과 온라인작명 및 개명의 차이점이 큰가요? 궁금한점 2019.07.01 259
   방문 작명과 온라인 작명 맹정훈 2019.07.01  
40  張淵稀 감명 (2) 맹정훈 2019.06.29 208
39  張淵稀 감명 (1) 맹정훈 2019.06.28 168
38  淵 자 획수 맹정훈 2019.06.27 147
37  왜 라임작명인가? 맹정훈 2019.05.15 363
36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3) 맹정훈 2019.05.13 395
35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2) 맹정훈 2019.05.13 307
34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1) 맹정훈 2019.05.13 383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