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1)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5.13

   


                                         여러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관련된 끔찍한

             사건, 사고, 재난, 난치성질환 등의 사례는 진짜 어마어마하게 많고

                          수집해 놓은 자료들도 그 양이 어마어마합니다.


        그래서, 이를 수리별로 그리고 발음별로 구분해서 대표적인 몇몇 사례만이라도

           제시해 보려는 생각이 강했으나, 막상 시작해 보니 너무 지리하게 길어진다는

                    문제점이 있어, 그냥 필요할 때마다 제시하는 것으로 생각을

                                           바꾸었습니다. 그래서,

                  총체적으로 대표적인 사례 몇몇개를 나누어서 제시하는 것을 끝으로

                       이런 방식의 사례 제시는 일단 이쯤에서 유보하려고 합니다.

                                                     (사례)

                                   (본인) 8. 12. 14   (26.20.22.34)

                            (부친) 8.  20. 6   (26.28.14.34)

                           '아빠, 마지막 가시는 길에 술 한잔 올리고 싶어도 .....

                                            몸이 말을 듣지 않아요,

                                      저는 엎디려 절도 할 수 없어요 .....'

                              1990. 8월 30일 오후 서울 남서울병원 영안실.

                                     비운의 체조 요정 김소영 양(22)은,

                             아버지 김종렬 씨(51)의 갑작스런 죽음 앞에서도

                                  휠체어에 앉은 채 꿈적도 할 수 없었다.

                                쏟아지는 눈물을 손수 닦아내기도 어려운

                                        전신마비 환자이기 때문이다.

                                        국가대표 체조선수였던 김양은

                             '86년 서울 아시안 게임을 눈앞에 두고 훈련 도중

                                      목뼈가 부러지는 치명상을 입었다.

                                              국민들의 동정도 잠시,

                               김 양은 동료들이 요정처럼 뛰고 구르는 모습을

                                       입원실에서 외로이 지켜봐야 했다.

                          꿈을 꾸면 태극유니폼을 입고 신나게 체조를 할 수 있어

                              잠자리에 드는 시간이 가장 즐겁다던 김양. 그녀의

                                      가장 듬직한 울타리 마저 이젠 무너졌다.

                           교직을 천직으로 알던 김양의 아버지는 일요일인 29일

                           재직 중인 봉은국교에 들렸다가 심장마비를 일으켰다.

                                     1남4녀 중 차녀인 김양은 자신의 사고가

                           아버지의 단명을 재촉했다는 죄책감을 떨칠 수가 없다.

                                       딸의 불행에 상심해 술에, 담배에 ....

                             '소영이는 시집가지마, 아빠랑 같이 살자'던 아버지.

                            언제나 웃는 얼굴로 손발이 되어 입혀주고 씻어주던

                                                    아버지였다.

                            김양의 마지막 꿈은 '장애자의 천국'이라는 미국에서

                            장애자 복지학을 공부한 뒤 장애인을 돕는 일이다.

                     아버지는 박봉에 살림이 쪼달리면서도 딸애의 마지막 소원만큼은

                 들어주고 싶어, 유학을 적극 권유했고, 김양도 꾸준히 영어학원을 다녔다.

                     그러나, 유학의 꿈은 아버지의 죽음과 함께 멀리 사라지게 되었다.

                           끝없이 울먹이는 딸의 눈물을 닦아주며 흐느끼는 어머니.

                                    모녀의 모습은 모두의 눈시울을 붉게했다.

             ⇒      본인과 부친의 이름이 모두 다 극단으로 불리한 사례입니다.

                   이처럼 부부가 모두 다, 혹은 부모와 자녀가 모두 다 수리성명학상으로

                          극흉한 이름인 경우에는 단말마의 비극에 노출 될 가능성이

                                                 훨씬 더 높아집니다.

                 모진 운명에도 굴하지 않고, 미국에서 학사학위를 받고 귀국하여

                               지금은 이 땅의 장애인들을 위해 초인처럼 애쓰고

                                 동시에 서울시 의회 의원으로도 활약하고 있는

                                                김소영 님의 앞날에

                                     세속적인 고난은 다 사라지고

                                행복한 삶만이 이어지기를 기원해 봅니다.

                                         


 

답변  수정 
 
37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4)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7  왜 라임작명인가? 맹정훈 2019.05.15 234
36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3) 맹정훈 2019.05.13 274
35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2) 맹정훈 2019.05.13 218
34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1) 맹정훈 2019.05.13 247
33  28수리의 통한(痛恨) 맹정훈 2019.04.25 198
32  연예인과 28수리 맹정훈 2019.04.14 898
31  연예인과 참척 맹정훈 2019.04.04 381
30  순수 사주학자와 작명 행위 맹정훈 2019.03.25 323
29  오직 수리성명학만 성명학 맹정훈 2019.02.26 531
28  바른작명가. 엉터리작명가 구별법 맹정훈 2019.02.09 694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