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2)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5.13

         

                   蔡奎哲 (17. 9. 10) (19. 26. 27. 36 / 금목금)

                                       '아이 징그러워 ! 재수없게 !!

                  거리에서건 다방에서건 누구나 나만 보면 비명을 지르며 외면한다.

                찻집이나 호텔같은 데 들어가려면 아예 카운터에서 십원짜리 동전을

                                던져주며 들어오지 말라고 소리지른다.

                   화상으로 흉하게 일그러진 내 모습을 보고 모두들 그러는 것이다.

                         귀도 없고 유리눈(인조눈)을 해 박은데다가 코와 입 마저도

                                    성형수술을 해서 이상하게 생긴 몰골,

                        거기다가 손까지도 마른 나무뿌리처럼 꼬부라들었기 때문에

                                     사실 징그러운 형상임에는 틀림없다.

                        아가씨들이 비명을 지르며 외면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그러나 나는 소위 이름있는 목사 집안의 장남으로 태어났고

                               농과대학을 나와 해외유학(덴마크)까지 한 몸.

                        화상을 당하기 전까지는 제법 미남이라는 소리도 들었고,

               유학 갔을 때는 주말마다 이국 아가씨들의 초대를 받곤 했던 나였다.

                      그 중에서도 무던히 나를 좋아했던 한 덴마크 아가씨는

               만 7년이 지난 지금도 잊지를 못해 이역만리 나를 찾아오기까지 했다.


                        다 부질없고 허무한 꿈같은 얘기라고 말해 버리기에는

                                     너무나도 생생한 사실들이다.

                         내 운명의 시련은 지금부터 5년 전에 시작되었다.

                      덴마크 유학에서 돌아와 한국의 농촌을 위해 구문드비

                            (덴마크 부흥을 일으킨 지도자)의 이념을 따라

                      덴마크식 국민고등학교 운동을 벌일 꿈에 부풀어 있었다.

                                      그때 교통사고를 당한 것이다.

                   친구들과 함께 김해 양계장을 견학하고 돌아오던 길에 차가

                   18미터 낭떠러지로 구르면서 순식간에 불바다가 되고 말았다.

                 운전사까지 네 사람이 탓었는데 둘은 현장에서 화장되고 말았고

                              나는 몸의 반 이상에 3도 화상을 입었다.

                      게다가 오른쪽 눈에는 유리파편이 박혀 실명까지 했다.

                       한순간에 그때까지의 나를 모두 잃어버리고 만 것이다.


                                                   (中略)


                               6개월 동안의 치료끝에 생명을 건졌다.


                                 의사들도 정말 기적이라고들 했다.

                              그러나 마치 흉악한 짐승과 같은 꼴로

                                 어떻게 살아갈 수가 있단 말인가.


                   30회에 걸쳐 성형 수술을 했지만 역시 보기 흉한 모습은

                                            어쩔 수가 없었다.

            어느날 여섯살 난 아들의 친구들이 집에와서 놀다가 내 모습을 보고

                           기겁을 해서 도망가면서 아들에게 말했다.

                                      '너희 아버지는 도깨비니?'

               친구들이 다 도망가버린 빈 방에 혼자 앉아서 울고 있는 아들을

                               보았을 때 나는 정말 죽고만 싶었다.


                 그러나 불구를 비관해서 자살한 아버지라는 비굴한 유산을

                 넘겨주는 것 보다는 불행을 딛고 일어선 자랑스런 아버지를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나보다 더 불행한 이웃을 돕다가 죽자는 결심이 살 용기를

                                          북돋아 준 것이다.

                       그러나 나의 운명의 시련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어느날

                     아내가 길에서 피를 토하며 쓰러져 손 쓸 사이도 없이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나의 마지막 의지처였던 아내,

                                그녀는 나에게 이렇게 말하곤 했다.


                         '내 눈에는 당신이 절대로 흉하게 보이지 않아요.

                       화상을 당하기 전의 모습 그대로, 아니 그보다 훨씬 더

                                             아름답게 보여요.'

                                              육신을 잃었고,

                               마지막 의지처였던 아내마저 잃었지만

                                       그래도 이를 악물고 살았다.


                                                  (中略)

                                     삶은 하나의 역설인지도 모른다.


                             역설을 딛고 절망속에서도 절망하지 않았다는

                                              위대한 얘기를 나는

                                          자식들에게 들려주고 싶다.


                                 파란 하늘이 있는 한 슬픔이나 외로움은

                                          두려운 것이 아닌 것이다.


마음의 눈으로<채규철 박사 이야기>

       

           사고 전의 채규철(1937 - 2006) 님은, 아주 미남이고 호남이었으며

                    함경도 함흥에서 농촌봉사를 하던 목사 아버지와 신 여성 어머니를 닮아

                          선한 인품과 선한 의지를 동시에 소유한 멋진 청년이었습니다.

                     사고 이후에도 큰 일을 많이 하셨지만, 만약에 저런 사고가 없었다면

                                                          아마도


                                    '마하트마(위대한 영혼) 간디'나 '슈바이처'처럼

                      세계적으로 추앙받는 '위대한 영혼'이 되셨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답변  수정 
 
37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4)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7  왜 라임작명인가? 맹정훈 2019.05.15 234
36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3) 맹정훈 2019.05.13 274
35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2) 맹정훈 2019.05.13 216
34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1) 맹정훈 2019.05.13 245
33  28수리의 통한(痛恨) 맹정훈 2019.04.25 196
32  연예인과 28수리 맹정훈 2019.04.14 898
31  연예인과 참척 맹정훈 2019.04.04 379
30  순수 사주학자와 작명 행위 맹정훈 2019.03.25 323
29  오직 수리성명학만 성명학 맹정훈 2019.02.26 531
28  바른작명가. 엉터리작명가 구별법 맹정훈 2019.02.09 694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